Statistics Graph

 

 

 

대출규제 앞두고 마케팅 치열

완공전까지 자금 부담 덜하지만 분양가 전가 여부 주변과 비교해야

 

 

  최근 분양 시장에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주는 아파트 단지들이 갑자기 쏟아지고 있다. 정부의 규제가 강해지는 분위기에서 건설 업계가 수요자들을 끌어모으기 위해 마케팅 차원에서 활용하는 것이다. 분양가의 50~60%에 달하는 중도금에서 발생하는 이자를 건설사가 부담하는 방식으로, 중도금 이자를 입주 때 몰아서 내는 중도금 이자 후불제보다 더욱 강력한 소비자 유인책이다. 수요자 입장에선 계약금(10~20%)만 있으면 입주 때까지 자금 부담을 덜 수 있다. 3일 부동산정보 분석 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견본주택이 문을 연 전국 14개 단지(임대 제외) 10곳이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분양 아파트 중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주는 곳이 흔치 않다는 점에서 특이한 현상이다.

 

  서울에서는 '블루칩'으로 꼽히는 아파트가 대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대표적인 곳이 효성이 용산구 용산국제빌딩4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용산 센트럴파크 해링턴스퀘어'. 중도금(분양가의 60%)에 이자가 없다. 최근 대출 규제가 강화되는 데다 갈수록 금리 인상 위험도 높아져 한 푼이라도 아끼고자 하는 사람들이 분양 시장에 뛰어들기 좋은 조건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특히 서울 등 소유권 이전등기 때까지 전매가 불가능한 조정 대상 지역 내 아파트를 청약할 경우 중도금 무이자의 위력이 더욱 높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중도금 대출 이자 비용을 분양가에 포함시키는 '꼼수'도 가능해 주변 시세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3월 중도금 무이자 조건을 내건 '평택 비전 레이크 푸르지오'는 주변 시세(3.3900만원)보다 비싼 3.31080만원에 분양해 '고분양가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전문위원은 "중도금 무이자가 결국 분양가에 포함돼 있어 '착시효과'인 경우가 있다""중도금 이자를 안 내는 게 아니라 건설 업체가 이자를 대납하고 대납한 금액만큼 분양가에 반영돼 분양가가 비싸지는 경우가 많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요자가 자금 상환 능력을 무시하고 '묻지마 청약'을 할 위험이 있다는 점도 문제다. 초기엔 자금 부담이 크지 않지만 잔금 납부 때 중도금과 잔금을 한꺼번에 모아서 내야 하기 때문에 자금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청약하면 낭패를 볼 수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계약자 입장에선 초기 자금 부담이 많지 않다는 사실 때문에 현혹될 수 있다""본인의 자금 상환 능력을 꼭 객관적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201773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느로 2017.07.04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세상에 공짜는 없다...가 진리네요.
    저런데 눈이 팔려 정작 중요한 걸 놓칠수도 있을 것 같네요.

  2. 버블프라이스 2017.07.05 0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너무나 유용한 정보 공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중도금 무이자에 대해 새롭게 알고 갑니다.

  3. 핑구야 날자 2017.07.05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집 마련을 기다리는 분들에게 좋은 소식이군요

  4. 에스델 ♥ 2017.07.05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결국
    높은 분양가로 돌아올수 있으니
    주의해야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5. 마니7373 2017.07.05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그것도 모르고 무이자란 말에 현혹되어
    투자를 하는 분들이 많은데 이웃님 덕분에
    새로운 사실 하나 알게 되었습니다^^

  6. 멜로요우 2017.07.05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동대신의 아파트는 좀 눈에 들어오네요~.. 내집마련하시는 분들에게는 희소식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