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남산 자락과 한강 사이에 위치해 서울 강북 한강변 노른자 땅으로 불리는 용산구 한남동 한남뉴타운이 최고가를 경신하며 들썩이고 있다. 서울시가 일부 지역을 남겨두는 형태로 재개발하겠다는 새 가이드라인을 내놓으면서 1년 넘게 중단됐던 뉴타운사업에 재시동이 걸리자 주택 거래가 늘고 가격이 뛴 것이다. 17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한남뉴타운 3구역 빌라 18대지지분은 이달 초 45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인근의 허름한 빌라 29대지지분은 5~55000만원대에 시세가 형성돼 있다. 한남뉴타운 3구역 빌라 대지지분을 매입하려면 3.3당 최소 6000만원을 줘야 하는 상황인 셈. 뉴타운 투자 열풍이 뜨거웠던 2006~2007년 한남뉴타운 일대 지분 가격이 소형은 3.3당 최고 6000만원, 중대형은 3500~5000만원 선이었던 걸 감안하면 일부는 전고점을 이미 뚫었다. 한남동 A공인 관계자는 "지금 상황은 과열이라고 보는 게 정확하다"고 전했다.

 

  한남뉴타운은 한남·보광·이태원·동빙고동에 걸친 대규모 재개발 사업지. 재개발 후 1만가구 넘는 새 주택이 들어설 것으로 예상'강북판 압구정'으로 꼽힌다. 서울시는 구릉지를 최대한 살려 테라스하우스 등 다양한 주택을 설계해 '아파트 숲'을 벗어난 명품 주거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의 새 가이드라인 완성 소식이 전해진 지난 7월 이후 한남동 집값은 뜀박질이다. 특히 소형 빌라와 작은 지분의 인기가 상한가. 사업 속도가 가장 빠른 3구역과 한강변이면서 용산공원과 가장 가까운 5구역이 매매가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5구역 빌라 11대지지분은 35000만원까지 올랐다. 빌라 23대지지분은 45000~5억원대다.

 

  지난해 말 3구역 3.3당 평균 지분가는 4503만원, 5구역은 4943만원이었던 만큼 7~8개월 만에 20~30%가량 뛴 셈이다. 전문가들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한다. 쪼개진 지분에 대해서는 나중에 관리처분 단계에서 감정평가할 때 가구별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쪼개기 이전의 주택으로 평가한 뒤 쪼갠 수만큼 나누는 방식이어서 평가 금액이 낮을 가능성이 높아서다. 자칫 부담금이 커질 수 있고 20031230일 이후 쪼개기한 물건이면 한 채밖에 못 받기 때문에 확인하는 게 필수.(201681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6.08.22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난이 아니네요~~ 한남동이 뜨기는 할 것 같네요

  2. 멜로요우 2016.08.22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이래도 저래도 집의 무게는 엄청난거같아요ㅠ 서울어디든 ㅠㅠ

  3. 비키니짐(VKNY GYM) 2016.08.22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든 서울은 비싼듯 하네요 ㅜㅜ 살기 힘드네요 ㅋㅋㅋ

  4. 플레이무비 2016.08.23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정말 장난아닌데요.. 잘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