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아파트 월세가 급증하면서 서울지역 올해 상반기 주택거래 월세 비중이 50%에 바짝 다가섰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주택거래 중 월세 비중이 48.3%로 작년 동기의 43.5%에 비해 4.8%포인트 상승했다고 31일 밝혔다. 월세 비중은 2014641.6% 보다는 6.7%포인트 올랐다. 아파트 월세 비중은 올해 상반기 38.3%이다.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2014년은 27.8%, 2015년은 32.6%이다. 그 밖의 주택은 상반기 기준으로 월세 비중이 201449.1%에서 지난해 49.6%, 올해 53.2%로 높아졌다.

 

  서울시는 월세 시장 동향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81일부터 서울 전역에서 주택 임대차 월세계약을 조사한다. 전입신고 때 세입자가 신고서에 있는 월세계약 조사 스티커를 작성해 제출하는 방식이다. 조사 항목은 보증금과 월세, 계약기간, 임대면적 등 기본 정보. 이 정보는 동주민센터와 자치구를 통해 시가 받아 분석한다. 현재 국토부 주거실태조사에서 월세계약 현황을 파악하지만 시·도별 결과가 나오지 않고 2년 주기이기 때문에 빠르게 변화하는 흐름을 반영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서울시는 말했다.

 

  서울시는 조사결과를 맞춤형 주택정책을 수립하는 데 활용하고 주택임대차 분쟁조정위원회에서 참고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공표하는 지역별 주택임대차 비교 임대료 자료로도 활용한다. 지역별 월세계약 금액 평균과 연령별, 지역별 주거특징 분석 결과는 시민과 공유한다. 앞서 서울시는 전월세 거래량이 많은 5개 동에서 지난해 시범조사를 한 바 있다. 서울시는 조사 자료는 통계목적으로만 사용하고 임대소득 추적용도로는 활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그동안 파악이 힘들었던 순수 및 소액보증부 월세시장의 정확한 실태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실효성 있는 주택정책 마련을 위한 조사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201673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eniusJW 2016.08.02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확실히 전세보단 월세가 많은 것 같습니다.

  2. 브라질리언 2016.08.02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세가 많이 늘어난것 같긴 합니다.~

  3. 핑구야 날자 2016.08.03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민들이 살기가 더 퍽퍽 해지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