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새해 부동산 경기 분야별 기상도는?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침체된 부동산 시장에 훈풍이 불지 수요자들의 관심이 크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4년간 이어진 극심한 침체가 새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으로 살아나길 기대하는 것이다. 하지만 2~3% 저성장 국면에 돌입한 국내 경기 상황이나 공약에서 나타났듯이 서민들의 주거복지에 포커스가 맞춰진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따져 보면 큰 활황을 기대하긴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박근혜 당선인도 집값 하락 추세를 인정했을 만큼 부동산 시장 침체가 심각하다. 과거 새 정부 출범 직후 시장이 들썩였으나 이번엔 기대하기 힘들 것 같다.

 

 

 

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과 치솟는 전셋값으로 하우스푸어나 렌트푸어 대책 예상

 

 부동산 관련 대선 공약이 그대로 집행된다는 것을 가정했을 때 새 정부는 이명박 정부의 4대 강 살리기 사업과 같은 대형 사회간접자본(SOC) 개발을 추진하지 않을 것 같다. 대신 주택시장의 장기 침체로 위기에 빠진 서민들을 챙기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집은 있지만 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으로 고통받는 하우스푸어치솟는 전셋값에 어려움을 겪는 렌트푸어 대책이 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새 정부의 부동산 거래활성화 대책 추진으로 하반기 부동산 가격 상승 전망

 

  전문가들은 박근혜 정부에서 개발호재를 기대한 막연한 부동산 투자는 위험하다고 강조한다. 당장 현실화하지 않은 개발 호재나 규제완화 효과 등을 기대하지 말고 실수요 차원에서 최대한 싸게 사는 게 주택시장 침체기에 필요한 최선의 대책이라는 것이다. 서울·수도권 랜드마크 아파트가 대거 쏟아지고 있는 경매시장을 노크해볼 만하다. 올해 집을 사려면 상반기를 노리는 게 좋다. 전문가들은 올해 집값이 매수세 위축으로 1~2%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하반기 조금씩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유럽·미국의 경기 불안이 해소되고 새 정부의 거래활성화 대책이 본격 추진되기를 기대하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는 부동산 부양책을 쓰진 않지만 생애 최초주택구입자금 지원 등을 통한 거래 활성화 대책은 내놓을 전망이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및 분양가상한제 폐지안도 국회를 통과해 하반기부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실수요자라면 재개발·재건축 시장도 하반기 서울시 뉴타운 실태조사가 마무리되면서 불확실성이 크게 줄어들 가능성이 크므로 급매물이 많은 상반기를 내 집마련의 기회로 노리는 게 좋다고 한다.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투자는 올해 조심하는 게 좋을 듯

 

 

 새 정부는 MB 정부 때 연간 15만 가구씩 공급하기로 했던 보금자리주택 분양을 대폭 축소할 계획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입지 좋은 보금자리주택을 기다리며 무작정 청약을 미뤘던 무주택자들이 화성 동탄2신도시, 수원 광교신도시 등 인기 지역의 민간 분양물량과 기존 보금자리주택 미분양분에 관심을 돌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근 몇 년간 인기를 끌었던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투자는 올해 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최근 2~3년간 공급이 급증해 일부 지역에선 공급과잉이 우려될 정도다. 분양가도 뛰고 있지만 임대료는 정체돼 투자 수익률이 계속 떨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