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매일경제신문과 신한은행이 최근 자산가 94명을 대상으로 추석 이후 부동산시장 전망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부동산시장 상승세가 내년 이후까지 지속되고, 자산가들은 은퇴를 대비한 도심 역세권 소형 아파트에 대한 투자가 유망한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 자산가들 사이에 부동산시장을 장기 낙관하는 전망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투자 트렌드가 자본 차익 중심에서 부동산 임대 소득 쪽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최근 부동산시장 상승 흐름이 일단 내년 4월 총선까지는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기대수익률 자체가 낮아지면서 상가, 역세권 소형 아파트 등 꾸준한 임대수익을 노릴 수 있는 부동산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한다.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 눈여겨보는 투자상품은 소형 아파트(49%), 상가(26.7%), 점포 겸용 단독주택(13%), 중소형 빌딩(11%)순이고 오피스텔은 2%에 불과했다. 한편 향후 투자 유망 지역으로는 서울 강남이 58%로 1위, 용산 판교가 10%로 2위를 차지 했으며 송도가 4%로 투자 유망 지역으로 꼽혔다.(매일경제 9월 26일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드래곤포토 2015.09.2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 명절 잘 지내셨는지요
    남은 연휴도 즐겁게 보내세요 ^^

  2. 2015.09.29 0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misoyou 2015.09.29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 시장은 참 대단한것 같습니다 ㅎㅎ

  4. 뉴론♥ 2015.09.30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동산으로 일찍 진출할거 그랳어여 잘보고 갑니다.

  5. 카멜리온 2015.09.30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산 판교라면.. 용산과 판교가 공동 2위라는 건가요? 아니면 용산에 판교라는 곳이 있는지.. 여하튼 계속 상승세라니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