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33억 대출 끼고 55억원에경치 좋아 실거주 목적인 듯

 

 

  박명수·한수민 부부가 서울 용산구 경리단길에 위치한 주택건물(사진)을 매입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25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지난해 110일 용산구 이태원동 지하 1~지상 2, 대지면적 533, 연면적 312.56주택건물을 55억원에 매입했다. 33억원을 주택담보대출로 받았기 때문에 순수 투자액은 22억원 수준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주변 시세와 비교했을 때 적당한 가격에 매입한 것"이라고 말했다. 보통 건물 투자는 리모델링을 통해 건물 가치를 올리는 방식으로 매매차익을 추구하는 사례가 많은데 박명수·한수민 부부의 이번 투자는 실거주 목적이 더 큰 것 아니냐는 평가다. 이들 부부가 구입한 주택건물은 필리핀·알제리·케냐 등 대사관이 밀집돼 있는 1종 일반주거지역에 속해 있다. 김윤수 빌사남 대표는 "남산이 잘 보이는 데다 언덕 위에 있어 경치가 굉장히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이태원동은 풍수지리상 터가 좋다는 인식 때문에 재벌가 대저택이 많다. 배우 이영애·조인성·길용우 등 유명 연예인도 이 지역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박명수·한수민 부부가 공동 명의로 건물을 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전에는 피부과 의사인 한씨가 단독 명의로 건물 2개를 매입했다. 2011년 서울 성북구 대학로 인근 대지면적 177.2, 연면적 469.75, 지하 1~지상 4층 규모 빌딩을 29억원에 사서 201446억원에 팔았고, 2014년에는 서울 서초구 함지박사거리 대로변 코너에 있는 기사식당 건물을 88억원에 매입하고 5층 규모로 신축해 지금까지 보유하고 있다.(2018326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borah 2018.04.07 1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명수씨 능력이 되시니 가능한것 같네요. 저같으면 엄두도 못낼일입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