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5년전 첫 분양때 99% 미달되자 고육지책으로 임대아파트 전환

전세계약 만기 맞춰 분양 재도전

 

 

 

  2012년 대거 미분양 사태를 빚으며 눈물의 '애프터리빙제'를 했던 김포시의 한 대형 아파트가 다시 분양 무대에 올랐다. 경기도 김포시 풍무5지구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2014년 준공)가 주인공이다. 전용면적 84~117형 총 1810가구 중 전용 84형만 분양 시장에 나온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차는 고급 건축물 설계로 유명한 바세니안라고니사가 프랑스 대저택을 본떠 고급 단지로 설계했다. 4년 전에 이미 다 짓고 사람도 살고 있는데도 지금 시점에서 일부만 시장에 나온 이유는 이 단지가 2012년 당시 유행하던 '애프터리빙(after-living)'를 했기 때문이다. 전용 84형 총 1264가구 중 99%1251가구가 계약에 실패한 탓이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차가 처음 분양에 나섰던 2012년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국내 집값이 바닥을 치고 시장 곳곳에서 미계약 사태가 일던 시기다. 애프터리빙제는 건설사가 지은 준공 후 미분양 아파트를 전세로 살아본 후 계약기간이 지나면 매매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다. 최근 정부가 지원한 '기업형 민간임대'와 달리 4~5년 전 부동산 경기 침체로 손실을 떠안게 된 건설사들이 '불 꺼진 아파트'를 팔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내놓은 판매 전략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달 분양을 받으면 20185월에 실제로 입주할 수 있는데 지금 분양에 나선 이유는 4년간 전세·반전세로 들어왔던 세입자들과 회사의 임대차 계약 기간이 끝나가는 시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지금의 세입자들과 2016년 재계약 작업을 마무리한 후 올해 8월부터 전세계약을 일반분양으로 전환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새 분양가는 인근 아파트 시세와 유사한 수준인 전용 84형이 38000~39000만원 선으로 애초 분양가(32000~34000만원 선)보다는 5000만원가량 올랐다. 이달 서울 마곡지구 기업 입주가 본격화한 데다 내년 11월 김포도시철도 풍무역이 개통을 앞두면서 전반적으로 인근 단지 시세가 5000~7000만원가량 오른 것을 감안했다는 분석이다. 풍무동 인근 A공인 관계자는 "지난해 집들이한 '풍무 푸르지오 센트레빌' 같은 면적(45000~5억원 선)에 비하면 낮은 편"이라고 말했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차의 경우 사실상 후분양제의 형식이기 때문에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계약은 선착순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계약금 1000만원을 낸 후 중도금 없이 분양가에서 계약금을 뺀 액수(잔금)를 입주할 때 내면 된다"고 설명했다.(201710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도나그네 2017.10.20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이런 곳도 있었군요..
    요즘같이 한창 부동산 붐이 일고 있는데도
    이런곳이 있다니....
    잘보고 갑니다..

  2. 핑구야 날자 2017.10.21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주민들은 살던 곳이라 입주하겠군요

  3. GeniusJW 2017.10.21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포에도 분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