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11월 강남권거래 69, 77%↑…주택규제 풍선효과로 돈 몰려

 

 

  각종 부동산 규제에 아파트 거래는 ''가 말랐지만, 풍선효과로 꼬마빌딩 투자 열기가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다. 11일 빌딩매매·자산관리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리얼티코리아에 따르면 11월 빌딩 매매 거래량은 총 151으로 그 전달인 10월에 비해 무려 89건이나 증가했다. 거래가 한 달 만에 70% 늘어난 것이다. 9120건이었던 빌딩 거래량은 10월 들어 31건이 줄어들어 89건까지 주저앉았지만 두 달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5199건으로 정점을 찍었던 빌딩 거래건수는 6·19 부동산대책 발표 후 119건까지 떨어졌다가 주택시장 규제를 골자로 한 8·2 대책이 발표된 당월엔 되레 168건까지 치솟았다 다시 소강상태로 접어든 바 있다. 그러다가 주택시장 가격이 조정되지 않고 매매만 끊기자 빌딩 거래가 대폭 늘어난 것이다.

 

 

  거래금액 자체는 9253억원가량으로 지난달(6824억원)보다 35.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자산운용사나 기업이 대형 빌딩을 매입하기보다는 개인들이 상대적으로 적은 20~30억원 정도 자본으로 꼬마빌딩을 사들였다는 방증이다. 정부가 주택시장을 강하게 조이고, 투자를 위축시키자 개인들의 유동자금이 상대적으로 대출 등 규제가 적은 빌딩 쪽으로 몰리고 있는 것이다. 리얼티코리아 11월 월간뉴스에 따르면 151건 중 개인 거래는 119건으로 전체의 78.8%를 차지했고, 개인이 주로 하는 50억원 이하 소액 거래도 전체의 60%를 넘는 94건으로 집계돼 이 같은 해석을 뒷받침했다.

 

 

  서울과 강남 3구 쏠림현상이 심했다. 전체 거래 151건 중 134건이 서울이고, 17건만이 경기도에서 거래가 이뤄졌다. 11월 집계에서 서울·경기를 제외한 기타 지방 거래는 잡히지 않았다. 서울 거래 134건 중 절반이 넘는 69(전달 39)이 강남·서초·송파에서 나왔다. 주택과 마찬가지로 안전한 투자로 서울이 꼽히며 그중에서도 강남 3구가 최고라는 투자자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11월 가장 비싸게 거래된 건물은 강남구 논현동 소재 지하 2~지상 9층 빌딩으로 매매가격은 310억원이었다. 3.3당 가격은 11200만원이 넘었다. 원래 법인이 가지고 있던 것을 개인이 사들인 것이다. 65억원에 팔린 강남구 청담동 소재 '라노스빌딩' 역시 소유주가 법인에서 개인으로 넘어갔다.(20171212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7.12.14 0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이 돈을 버는 세상인 거 같아요

  2. 버블프라이스 2017.12.14 0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유용한 부동산 소식 잘 보고 갑니다^^
    건강하세요

  3. 공수래공수거 2017.12.14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0년전 강남땅을 조금 사둘걸 그랬습니다

  4. 휴식같은 친구 2017.12.14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잘 보고 갑니다. 씁쓸한 이 감정은 뭘까요?

  5. 에스델 ♥ 2017.12.1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마빌딩 투자 열기가 대단하네요...
    부동산 정보 잘 보았습니다.^^

  6. 욜로리아 2017.12.15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남시와 서울시를분리해야한다고 하는 말이 있던데 눈치빠른자와 돈있는자가 버는세상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