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가계·주담대·집단대출 금리, 한은 금리인상 이전 수준으로

고정금리 비중 2년 4개월 만에 최고

 

  미국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확산하며 지난달 국내 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가 2년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 외에도 집단대출, 전체 가계대출 금리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기 이전인 2017년 11월 전 수준으로 돌아갔다. 한은이 29일 발표한 '2019년 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 가계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50%로 한 달 전보다 0.08%포인트 떨어졌다. 은행 가계대출 금리는 작년 11월부터 꾸준히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금리 수준은 2017년 9월(3.41%) 이후 최저치다. 주요 지표금리인 5년 만기 은행채(AAA) 금리가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하락한 영향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며 국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희미해졌기 때문이다.

 

  2월에는 미국 정책금리를 결정하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아직 열리지 않았을 때다. 그러나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지난 1월부터 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가지겠다고 되풀이해 밝히며 금리 인상론에 점차 힘이 빠지고 있었다. 한은 관계자는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갖겠다고 표현했고 대외 불확실성이 늘어나며 장기 시장금리가 하락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금리는 연 3.08%로 한 달 전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금리는 3.04%를 기록한 2016년 11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집단대출 금리(3.11%)도 2017년 8월(3.09%)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보증대출 금리도 3.49%로 0.11%포인트 하락했다.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0.08%포인트 하락한 4.49%,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는 0.02%포인트 내린 3.24%였다. 가계대출 중에선 500만원 이하 소액대출 금리(4.56%)만 0.12%포인트 올랐다. 기업대출 금리도 3.78%로 한 달 전보다 0.03%포인트 내렸다. 대기업(3.56%), 중소기업(3.93%) 대출금리는 각각 0.02%포인트, 0.07%포인트 하락했다. 가계, 기업, 공공 및 기타부문 대출을 모두 합한 전체 대출 평균 금리는 3.70%로 0.03%포인트 내렸다. 저축성 수신 금리는 1.93%로 한 달 사이 0.07%포인트 내렸다. 정기 예·적금 등 순수저축성 예금 금리는 1.91%로 0.10%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말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Liquidity Coverage Ratio) 관리 차원에서 예금을 유치하려고 고금리 예금 특판에 나섰던 은행들이 저축성 수신을 더는 늘릴 필요가 줄어들며 금리가 내려간 것으로 풀이된다. 예금·대출 금리 차이인 예대 금리 차(잔액 기준)는 2.31%포인트로 한 달 전과 같았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44.3%로 2016년 10월(45.7%) 이후 최고를 찍었다. 금융당국이 고정금리 비중 목표를 상향하고 고정금리가 많은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비은행 금융기관 대출금리도 대부분 하락했다. 상호저축은행(10.89%)은 0.47%포인트, 신용협동조합(4.77%)은 0.03%포인트, 상호금융(4.18%)은 0.03%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새마을금고(4.51%)는 전월과 같았다. 저축은행의 경우 고금리 신용대출 비중이 줄어들며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떨어졌다. 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2.42%)만 0.19%포인트 하락했다. 상호금융(2.36%)은 0.01%포인트, 새마을금고(2.62%)는 0.02%포인트 상승했다. 신용협동조합(2.62%)은 전월과 같았다.(2019년 3월 29일 한국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