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짜오기의 미소/세상 속으로

인사동 찻집


12월의 시간이 달린다.



가끔 들리는 인사동 찻집은
오래된 그모습 그대로 반긴다.




코너 선반위에 나란한 책들은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지금도 궁금하다.




따스한 차 한잔에
추위를 녹이듯,
우리들의 애환도 모두 풀어버릴수 있기를...



'짜오기의 미소 > 세상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솔래'  (56) 2012.01.11
'경주 양남'을 다녀와서  (42) 2012.01.10
인사동 찻집  (24) 2011.12.06
갈대습지  (34) 2011.12.03
대부도  (34) 2011.12.02
2011 서울 등 축제  (12) 2011.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