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3 19:38

 

미국 경제 올해 -6.5% 성장한 이후 내년 5.0%로 반등 전망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2022년말까지 `제로 금리`를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연준은 10(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0.00~0.25%에서 동결하기로 결정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하기 때문에 `제로 금리` 정책 기조를 2022년말까지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연준은 FOMC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엄청난 인간적·경제적 고통을 가져다주고 있다""지속적인 공공보건 위기가 경제활동과 고용, 물가를 단기적으로 강하게 압박하고, 중기적인 경제 전망에도 상당한 리스크를 부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도전적인 시기에 미국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모든 범위의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최근 상황을 극복하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때까지 현재 금리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활동 셧다운이 해소되고 실물경제가 정상화할 때까지 기준금리를 동결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번 기준금리 동결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졌고, 연준은 별도로 공개한 점도표(dot plot)에서 오는 2022년까지 제로금리가 유지될 것임을 시사했다. 연준은 또 올해 미국 경제가 -6.5%를 기록한 이후, 내년에 5%`플러스` 성장세로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준금리 동결 결정 이후 화상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미국 경제 회복 속도가 매우 불확실하다""현시점에서 금리 인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경제 회복 속도는 대부분 코로나19 억제 성공 여부에 달려있다""완전한 경제 회복은 사람들이 광범위한 활동에 다시 나서기에 안전하다고 확신할 때까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202061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