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한국의 60~70대 이상 노인 부자들은 다른 연령층에 비해 여전히 `상가·건물` 투자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KEB하나은행과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우리나라 부자들의 자산관리 행태 및 라이프스타일 등을 분석해 발표한 `2019 Korean Wealth Report`에 따르면 부자들의 보유 부동산 포트폴리오는 상업용부동산 42%, 거주목적주택 31%, 투자목적주택 15%, 토지 12%의 비중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대별로는 60~70대 이상의 부자들이 낮은 연령대 부자들에 비해 투자목적주택 비중이 낮고, 상가·건물 등 상업용부동산 비중이 월등히 높아 눈길을 끈다. 이는 60~70대 이상 노인 부자들의 경우 투자목적 주택을 통한 대규모 자본이득보다는 상업용 부동산을 통해 안정적인 소득을 원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같은 수요가 반영돼 가장 투자하고 싶은 부동산으로 건물·상가가 36.5%를 기록, 여전히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이전 두 번의 조사에서 건물·상가에 투자하고자 하는 비중은 57.0%, 47.6%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매년 10%p씩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안성학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부자들의 건물·상가 투자목적이 자본이득 보다는 노후자금 확보 등을 위한 안정적인 임대수입인데 비해 향후 경기침체 지속에 따른 공실률 증가로 임대수입 감소 뿐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자본손실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건물·상가에 대한 투자 비중을 줄이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현재 부자들의 투자목적 부동산 보유현황은 어떨까. 한국 부자들의 93.1%는 거주목적이 아닌 투자목적 주택을 한 채 이상 보유하고 있다. 가장 선호하는 투자목적 주택은 중소형아파트며 그 뒤를 대형아파트, 오피스텔, 단독 다가구주택, 다세대주택 순으로 나타났다. 또 부자들의 92.3%가 상업용부동산을 한 채 이상 보유하고 있으며 이들이 보유한 상업용부동산의 종류는 상가·건물이 압도적으로 많았다.(20192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