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0.97% 올라 2241.24 마감

기업실적호조·외국인순매수·삼성전자 주주행보 `3박자`

 

  코스피가 2240선을 밟으며 사상 최고치 기록을 다시 썼다. 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피는 전날보다 21.57포인트(0.97%) 오른 2241.24를 기록하며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 이전 최고치였던 2228.96(201152)을 돌파한 것은 물론이고 기존 장중 최고치 기록(20114272231.47)도 넘어선 것이다. 이로써 한국 유가증권시장은 '박스피(박스권에 갇힌 코스피)'라는 오명을 6년 만에 떼게 됐다. 이날 한국 증시의 시가총액 기록도 경신됐다. 코스피 시가총액은 이날 종가 기준 1454577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날 14411544억원이었던 시가총액은 이날 13조원가량 늘어나면서 처음으로 1450조원을 넘어섰다. 증시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가 호조를 보이고, 기업 실적이 이를 뒷받침하면서 외국인 자금이 코스피를 레벨업시켰다고 분석했다.

 

  이날도 코스피 급등의 일등 공신은 외국인 투자자였다. 외국인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3612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기관과 개인투자자들이 각각 3334억원, 709억원어치를 순매도했지만 외국인은 이틀째 '바이코리아'를 이어갔다. 외국인은 지난달 20일부터 이날까지 모두 210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그만큼 한국 기업 실적 호조와 기업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믿음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가 많이 올랐다고 하지만 증시에서는 실제 실적 개선에 비하면 덜 올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국 주식이 일본이나 대만에 비해 오히려 싸다는 분석이 나올 정도다. 코스피 상장사의 연간 순이익은 지난해 94조원을 기록한 이후 올해는 12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가 연일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는 것도 코스피 레벨업의 주요한 원인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깜짝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난해 이후 주가가 30% 올랐다. 여기에 자사주 소각을 비롯한 주주환원책까지 내놓자 삼성전자 주가는 227만원 선을 돌파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한 경기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데다 상장기업들의 순이익도 사상 최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올 2분기 이후 코스피 전망은 더욱 밝다"고 내다봤다.(201755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