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수도권 재건축·재개발, 지방 신규분양 주목

 

  한국감정원전국 공인중개사 24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설문조사 결과 수도권 매매가는 오르지만 지방은 하락세를 면치 못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4일까지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주택 매매가의 경우 전국적으로는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 공인중개사가 55.1%로 가장 많았다. 24.8%는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고 20.1%만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별로는 온도차가 뚜렷했다. 서울의 경우 상승 전망이 48%로 보합(47.1%), 하락(4.9%)을 압도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전망에서는 보합 전망이 54.4%로 가장 많았지만 상승 전망도 38.3%로 하락 전망(7.3%)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반면 지방 주택시장에 대한 전망은 어두웠다. 지방의 경우 보합(55.9%)을 제외할 경우 하락할 것으로 내다 본 비율이 33.3%로 상승 전망(10.8%)보다 3 가까이 높게 나왔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지방은 신규공급 물량 증가 부담이 매매가 하락 전망 주된 이유로 꼽혔다고 말했다. 하반기 주택시장 최대 변수로 공인중개사들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 대출규제·정책규제를 꼽았다. 국내외 경제 여건과 주택공급물량, 기준금리 인하 등도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공인중개사들은 내다봤다. 수도권에서는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하반기에도 주택시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됐다. 지방에서는 신규분양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2016718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