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세계금융안정보고서통해 40개 신흥국의 비금융 기업 부채가 지난해 18조달러로 10년 전인 2004년 4조달러보다 4배 이상 늘어났고, 국내총생산(GDP)에서 기업부채가 차지하는 비율도 같은 기간 48%에서 74%로 높아졌다며 신흥국 기업부채가 아주 심각한 수준에 도달한 것은 아니지만 역사적으로 볼 때 기업부채가 급증한 이후 금융위기로 이어진 사례가 많았다고 경고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양적완화 등 선진국이 초저금리 기조를 유지하면서 대규모 부양자금이 시장에 공급됐고 이 자금이 상대적으로 성장률이 높은 신흥국에 유입돼 기업부채 증가로 이어졌다며 글로벌 금리 상승으로 부채가 많은 기업들이 연쇄 도산할 경우 이들 기업에 대출해준 현지 은행들의 안정성이 위협받는 것은 물론 글로벌 채권시장에도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미국 금리 인상이 새로운 금융위기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어 주목된다.(매일경제 10월 1일 기사 참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핑구야 날자 2015.10.02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의 금리인상은 IMF발표대로 늦춰져아 할것 같아요

  2. 인생의쉼표 2015.10.02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리인상 언제쯤 할지....
    부디 큰피해만 없기를 바랄뿐입니다.

  3. 마니7373 2015.10.02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내용 잘 읽고 갑니다~
    10월도 행복한 달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