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올해 국내 부동산 시장의 최대 화두는 한강변 재건축·재개발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매일경제신문·MBN·매일경제TV가 주최한 `2018 서울머니쇼` 둘째날인 11일 부동산 전문가들이 내놓은 공통 처방전이었다. 박합수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한강변 재개발 지역 가운데 성수동과 한남동, 압구정동 등을 주목할 것을 권유했다. 박 위원은 "성수동은 향후 압구정 재건축 때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한남동은 재정비촉진지구 대표 지역으로 개발 기대감이 크다"고 전했다. 특히 한남동은 신분당선 개통 시 용산~도심~강남을 잇는 요충지가 된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그는 이날 "중장기적 관점에서 미래 가치가 높은 서울시내 우량 재건축 단지를 보유하는 전략을 펴라"고 조언했다. 서울 아파트 공급량이 감소할 경우 우량 단지의 가치는 장기적으로 더욱 높아질 것이란 진단이다. 이와 함께 박 위원은 용산과 압구정 일대 재건축에 대해 "여기서 미래 가치가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2018~2019 부동산 시장 전망과 맞춤형 전략` 세션에서도 한강변에 위치한 재개발 지역이 투자 가치가 높은 핵심 지역으로 지목됐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흑석뉴타운의 상승 바람을 이어받을 노량진 재개발 구역과 한남동은 한강변 라인이라는 확고한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필명 `아기곰`으로 유명한 문관식 부동산 칼럼니스트는 "8·2 부동산 대책 등 정부 규제의 대상인 서울 강남, 송파, 성동, 광진 등은 부동산 대책 전보다 오히려 가격이 많이 올랐다""이런 지역을 외면하지 말고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중대형 단지를 찾아나서라"고 조언했다.(2018511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