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작년 10월 고점 대비서초·강남이 시가총액 하락 주도

1년 전 시총보다는 여전히 높아전문가 "추가 하락할 것

 

 

 

  지난해 9·13대책의 영향 등으로 개포·반포·잠실 등 서울 재건축 아파트의 시가총액이 3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말 집계 기준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총 163866억원으로 역대 최고점인 지난해 101666222억원 대비 35356억원이 줄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시가총액은 9·13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지난해 91654614억원에서 10월에는 1666222억원까지 올랐다. 앞서 대책 이전에 올랐던 호가가 통계상 10월까지 반영되며 시가총액도 증가한 것이다. 이후 대책의 효과가 본격화하며 재건축 단지들의 급매물 출현으로 지난해 11월 조사에서 1647110억원으로 시총이 하락한 뒤 12월 들어 다시 한 달 만에 전월 대비 16천억원 이상 감소했다. 그러나 2017년 말 시가총액이 1423732억원으로, 최근 1년간 20조원 이상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당분간 시총 추가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의 약 91%를 차지하는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시가총액 하락을 주도했다.

 

 

 

  작년 말 기준 강남 4구의 시가총액은 149121억원으로 10월 고점 대비(1527747억원) 대비 36726억원이 감소했다. 서울 평균보다 감소액이 큰 것이다. 구별로는 서초구의 재건축 시가총액이 지난해 10379532억원에서 12월에는 359824억원으로 2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매매가 하락은 재건축 이주에 따른 일부 단지의 멸실도 시총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강남구의 시가총액은 746374억원으로 지난해 10월 대비 129억원이 줄었고 송파구와 강동구도 각각 10월 대비 3775억원, 3214억원이 감소했다. 실제 강남권의 대규모 초기 재건축 단지들은 작년 9·13대책 이후 매수세가 끊기고 급매물이 나오면서 직전 고점 대비 시세가 23억원 이상 하락한 곳이 많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면적 76.8는 지난해 최고 185천만원까지 팔렸으나 현재 152천만158천만원 선으로 3억원가량 떨어졌고, 전용 84.4도 최근 지난해 최고 205천만원 대비 35천만원가량 낮은 17억원짜리 급매물이 나와 있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6.5는 지난해 9·13대책 전 191천만원까지 팔렸으나 현재 165천만17억원으로 호가가 떨어졌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9·13대책 이후 대출이 막히고 전셋값도 하락하면서 신규 매수세가 많이 위축돼 있다""급매물도 쉽게 안 팔리는 분위기여서 재건축 단지의 호가 하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2019113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