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 서울과 수도권을 이동하는 교통수단 1위는 지하철과 철도 

 

  서울 시민 1명은 교통수단을 이용해 하루 평균 2.61회, 8.9km를 이동하고 1통행 당 평균 1.2회 환승했다. 서울시가 수도권 주민 19만8천가구(총 가구의 2.4%)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도권 주민 통행실태 조사 결과다.

 

 

서울 시내 대중교통분담율은 '06년 대비 2% 증가, 승용차 분담율은 2.2% 감소

 

  서울 시내 교통수단별 분담율은 ’10년을 기준으로 지하철․철도 36.2%, 버스 28.1%, 승용차 24.1%, 택시 7.2%로 대중교통이 차지하는 비율이 64.3%다. 하루 중에 대중교통 분담률이 가장 높은 시간대는 출근시간대(07시~09시)로 버스(28.9%)와 지하철․철도(44.0%)가 차지하는 비율이 72.9%로 일평균보다 8.6%나 웃돌았다.

 

  수도권과 서울을 유․출입하는 대중교통 분담률은 '10년 57.1%로 '06년 대비 4.5% 증가했으며, 승용차 분담률은 '10년 34.9%로 2.6% 감소해 서울 시내 통행보다 서울에서 경기도․인천 등을 오가는 통행율의 변화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의 시내 통행은 1.3% 증가했고 서울 유출입 통행은 0.5% 감소했다.

 

 

승용차 통행량 감소에 비해 나홀로 차량 증가, 시민들 평균 출근거리 11.10㎞

 

  '06년 대비 서울에 등록된 자가용 승용차 대수는 7.7% 증가('06년 2,260천대→'10년 2,434천대)한 반면 자가용 승용차 1대 당 일평균 통행량은 2.47통행으로 14.8% 감소했으며 서울을 유․출입하는 나홀로 차량은 '10년 85.9%로 '06년 보다 6.9% 증가했고, 서울 도심 지역(4대문 안)을 오가는 나홀로 차량은 '10년 82.8%로 '06년 보다 4.4% 증가했다.

 

  시민들의 평균 출근거리는 11.10km로 출근할 때에 가장 멀리 이동했으며 통행시간 면에서는 업무로 이동하는 시간이 43.7분으로 가장 길었고 지하철․철도를 이용해 이동하는 거리와 통행시간이 13.22km와 50.7분으로 가장 길었다. 하루 평균 서울 시내로 들어오는 승용차 통행량은 성남권(성남․용인․안성)이 228천 통행, 수원권(과천․안양․의왕․군포․수원․화성․오산․평택) 202천 통행, 고양권(고양․파주) 186천 통행 순이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