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istics Graph

 

 

 

 

종부세 이후 부동산 양극화

 

 

  종합부동산세 인상안 발표 후 서울 집값 상승세가 수개월 만에 재점화하고 있다. 내리막세였던 서울 강남 집값은 반등세로 전환하고 비강남권 곳곳에선 연일 신고가 경신 아파트가 나타나고 있다. 반면 지방 부동산은 하락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어 정부의 규제 `올인`이 집값 양극화에 기름만 붓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 셋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3주 연속 상승하며 올해 누적으로 4.05% 상승했다. 지난 4월 양도세 중과 시행 후 하락세로 돌아섰던 강남 4구 아파트 매매는 15주 만에 처음으로 반등했다.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통째 재개발`을 약속한 여의도가 있는 영등포구와 용산구가 가장 크게 올랐다. 용산구는 올 들어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7.07% 상승률을 기록했다. 영등포구도 4.65% 상승했다.

 

  조용했던 은평구도 최근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개통과 재개발 기대감이 시너지를 내며 7월 셋째주 0.22% 올라 25개 자치구 중 두 번째로 높은 집값 상승률을 기록했다. 강남에선 저렴한 급매들이 속속 소화되며 강남구 도곡동 한신MBC 아파트 전용 84는 직전 최고가보다 7000만원 오른 128000만원에 이달 거래됐다. 은평구 녹번동 북한산푸르지오 전용 97도 작년 11월 마지막 거래였던 74500만원보다 1억원 가까이 오른 84000만원에 팔렸다. 반면 지방 부동산시장은 `마이너스 늪`으로 더 깊이 빠져들고 있다. 올 들어 7월 셋째주까지 지방 아파트 가격은 2.1% 하락했다. 작년 같은 기간 0.18% 하락에 비해 12배나 하락 폭이 커졌다. 지방 부동산 맹주였던 부산도 올해 2.1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세 인상안 발표 후 지방 집값이 더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양도세 중과와 함께 보유세 강화까지 예고되면서 다주택자들이 세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방 주택부터 정리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팀장은 "똘똘한 한 채에 대한 니즈가 더욱 확산되면서 강남권 등 입지 좋은 곳에 있는 부동산은 소유하고 지방 부동산을 매각하는 움직임이 뚜렷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2018720일 매일경제 기사 참조)